R&D 정보

한의학 R&D 연구하는 모습 - 자생의료재단

척추관협착증 치료에 신바로2 약침 효과 확인

등록일
2024.06.04
조회수
452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홍진영 박사 연구팀이 신바로2 약침의 경막외 투여가 척추관협착증으로 발생한 염증과 통증을 낮추고 신경 회복을 촉진한다는 실험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해당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Pharmacology (IF=5.6)’에 게재되었으며, 실험에 사용된 신바로2 약침은 두충, 오가피, 방풍, 우슬 등의 한약재를 혼합해 만든 신바로메틴이 함유된 GCSB-5(청파전)를 기반으로 합니다. 해당 약침은 다수의 연구를 통해 항염 및 통증 감소 효과와 손상된 뼈, 연골, 신경 등의 재생 효과가 입증되어 왔으며, 척추관협착증 외에도 목·허리디스크, 퇴행성 관절염과 같은 근골격계 질환에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난해엔 외상성 척수손상 치료 가능성도 밝혀진 바 있으며, 스테로이드 성분이 없고 천연물 한약재를 사용하기에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홍진영 박사 연구팀은 우선 세포실험을 통해 신바로2 약침의 치료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한 후 척추관협착증을 유발한 쥐에게 주 5일씩 4주간 신바로2 약침 1mg/kg와 2mg/kg를 경막외에 투여했습니다. 그리고 ▲정상군 ▲척추관협착증군 ▲신바로2 1mg/kg 투여군 ▲신바로2 2mg/kg 투여군으로 대조군과 실험군을 나눠 회복 경과를 비교·분석했습니다.

 


 

신바로2 약침의 경막외 투여는 iNOS, COX-2, IL-1β, TNF-α 등 염증 매개 인자를 억제하고 항염증 인자인 IL-10 및 Arg1의 발현을 증가시켰습니다. 아울러 통증 관련 수용체인 TRPV1, IB4, CGRP 뿐만 아니라 급성 및 만성 통증에 관여하는 IL1RN과 SCN9A mRNA의 발현도 억제했습니다. 특히 염증 매개 인자는 신바로2 약침 투여 후 50% 이상 줄었습니다. 통증 수용체 역시 마찬가지로 크게 줄었는데, TRPV1과 IL1RN은 신바로2 약침 2mg/kg 투여 시 정상 수준에 가깝게 억제되었습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신바로2 약침의 경막외 투여가 척추관협착증으로 인한 염증과 통증을 효과적으로 개선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또한 신바로2 약침은 손상된 신경의 회복도 촉진했습니다. 세로토닌(5-Hydroxytryptamine, 5-HT) 축삭의 발아를 촉진하는 동시에 NF200 등 신경 재생을 돕는 주요 인자의 mRNA 발현을 활성화했는데, 신바로2 약침 농도에 따라 세로토닌은 2배 이상, NF200의 mRNA 발현은 3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참고로 세로토닌의 축삭 발아와 NF200의 활성화는 신경의 기능적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신경이 회복됨에 따라 운동 기능 개선에 대한 평가도 이뤄졌습니다. 연구팀은 4주간 매주 1회씩 사다리 검사와 BBB(Basso, Beattie, and Bresnahan) 검사를 통해 뒷발의 움직임 및 보행 능력의 변화를 분석했습니다. 치료 직후 신바로2 약침 투여군은 각 검사에서 척추관협착증군을 앞섰으며, 그 차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커졌습니다. 특히 신바로2 약침 2mg/kg 투여군과 척추관협착증군의 4주 차 BBB점수 평균값 차이에서 유의미한 운동 기능적 회복이 확인되었습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홍진영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신바로2약침 경막외투여는 신경 조직의 재건을 돕고 기능적 회복을 가능케 했다”며 “추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척추관협착증뿐만 아니라 다른 근골격계 질환에도 신바로2 약침의 효과가 입증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